bacgkround-images

본문 바로가기

의료정보

의료정보 내용 보기
제목 소아질병 - 선천성고관절탈구

엉덩이 뼈와 다리뼈가 연결되는 관절을 고관절이라 부르는데 이 고관절이 어긋나 있는 것을 고관절 탈구라 부르고 태어날 때부터 어긋나 있는 것을 선천성 고관절 탈구라 부릅니다.

선천성 고관절 탈구는 조기에 발견하지 않으면 좀 심각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선천성 고관절 탈구를 그냥 두면 다리뼈가 재대로 자라지 못하고 이상하게 자라기도하여 아이가 평생 다리를 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조기에 발견해서 치료하면 대개의 경우 큰 문제가 없기 때문에 어릴 때 아가의 다리를 유심히 살펴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선천성 고관절 탈구가 있는 아가는 양쪽 다리의 주름이 다르게 나타나기도 하고 아이를 눞인 후 무릎을 세우면 무릎의 높이가 달라집니다. 다리를 벌릴 때 한쪽 다리가 다른 쪽 보다 잘 벌어지지 않기도 하고 간혹 기저귀를 갈려고 아가 다리를 바깥쪽으로 벌릴 때 다리에서 뚝하는 느낌이들기도 합니다.

좀 큰 아이들의 경우 다리를 절거나 뒤뚱거리면 걸을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는 바로 소아과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것이좋습니다.

하나 다행한 것은 선천성 고관절 탈구는 외국보다 우리나라의 아이들에게는 적습니다. 어떤 사람은 아가를 우리 나라에서는 업고 다니는 경우가 많아서 그 자세가 고관절 탈구가 있더라도 저절로 교정을 하는 자세가 된다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늦게 발견하면 치료가 힘들뿐 아니라 잘못하면 수술을 해야 하는 수도 있고 후유증 또한 크기 때문에 이상이 있다고 생각될 때는 접종하러 소아과에 갈 때 문의를 하여하 합니다.

소아과 의사의 정기 점검은 어린 아가 때부터 받는 것이 필요합니다.

엉덩이 뼈와 다리뼈가 연결되는 관절을 고관절이라 부르는데 이 고관절이 어긋나 있는 것을 고관절 탈구라 부르고 태어날 때부터 어긋나 있는 것을 선천성 고관절 탈구라 부릅니다.

선천성 고관절 탈구는 조기에 발견하지 않으면 좀 심각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선천성 고관절 탈구를 그냥 두면 다리뼈가 재대로 자라지 못하고 이상하게 자라기도하여 아이가 평생 다리를 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조기에 발견해서 치료하면 대개의 경우 큰 문제가 없기 때문에 어릴 때 아가의 다리를 유심히 살펴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선천성 고관절 탈구가 있는 아가는 양쪽 다리의 주름이 다르게 나타나기도 하고 아이를 눞인 후 무릎을 세우면 무릎의 높이가 달라집니다. 다리를 벌릴 때 한쪽 다리가 다른 쪽 보다 잘 벌어지지 않기도 하고 간혹 기저귀를 갈려고 아가 다리를 바깥쪽으로 벌릴 때 다리에서 뚝하는 느낌이들기도 합니다.

좀 큰 아이들의 경우 다리를 절거나 뒤뚱거리면 걸을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는 바로 소아과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것이좋습니다.

하나 다행한 것은 선천성 고관절 탈구는 외국보다 우리나라의 아이들에게는 적습니다. 어떤 사람은 아가를 우리 나라에서는 업고 다니는 경우가 많아서 그 자세가 고관절 탈구가 있더라도 저절로 교정을 하는 자세가 된다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늦게 발견하면 치료가 힘들뿐 아니라 잘못하면 수술을 해야 하는 수도 있고 후유증 또한 크기 때문에 이상이 있다고 생각될 때는 접종하러 소아과에 갈 때 문의를 하여하 합니다.

소아과 의사의 정기 점검은 어린 아가 때부터 받는 것이 필요합니다.

전문의칼럼 다음글과 이전글
다음 글 소아질병 - 다운증후군
이전 글 소아질병 - 포경 수술한 고추의 관리